검색

청사포 바닷가

"아침 햇빛 밝아 오는 이른 아침에

두 손 모아 하루일을 생각합니다."


동요의 한 구절처럼 참 바쁜 하루였습니다.


강다예 대표님이 이끄는 비치코밍 팀과 합류해서 청사포 바닷가 청소를 하고 "항칠할매 그림전시회"에 갔습니다.


저희 단체에서 봉사하시는 피아노 김정미 선생님의 시어머님이 항칠할매시라고 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안녕하세요! 사단법인 빛을나누는사람들입니다. 빛나사 블로그와 인스타그램이 새로 단장되어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빛나사 블로그 https://blog.naver.com/PostList.naver?blogId=bnapeople&categoryNo=6 빛나사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bna_peop